아카데미 4관왕 `기생충` 트위터서 160만번 언급…"최다 트윗 1위 `봉준호`"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국제영화상·감독상·작품상을 수상하며 4관왕에 오른 영화 `기생충`이 트위터에서 160만번 언급됐다.

트위터는 수상 후보가 발표된 지난달 13일부터 시상식 당일인 10일(이하 한국시간 기준)까지 발생한 트윗 가운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과 관련한 글로벌 트윗 분석 결과를 11일 공개했다.

`기생충`은 시상식 당일 가장 많이 트윗된 영화 1위에 올랐으며, 최근 24시간 동안 전세계에서 160만건 가량 언급됐다.

기생충에 이어 호아킨 피닉스가 오스카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영화 `조커`가 2위를 차지했다.

3위는 브래드 피트의 남우조연상에 이어 미술상을 수상한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로 집계됐다.

4위와 5위는 `조조 래빗`과 장편 애니메이션상을 수상한 `토이스토리4`가 올랐다.
아카데미 4관왕 `기생충` 트위터서 160만번 언급…"최다 트윗 1위 `봉준호`"

한편 트위터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중 가장 트윗량이 높았던 순간도 이날 발표했다.

트윗량이 가장 높았던 순간은 영화 `기생충`이 작품상을 수상한 순간이다.

작품상 수상이 확정된 순간 전 세계 트위터에서는 약 50만건의 관련 트윗이 쏟아졌다.

기생충과 관련해 봉준호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하던 순간은 트윗량이 높았던 순간 3위에 오르기도 했다.

호아킨 피닉스가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되던 순간은 가장 많이 트윗된 순간 2위에 기록됐다.

4위와 5위에는 르네 젤위거가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던 순간과 에미넴의 아카데미 시상식 축하공연이 올랐다.

이외에도 봉준호 감독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가장 많이 트윗 된 셀럽 TOP5`에서 1위에 등극했다.

시상식이 진행되는 동안 봉준호 감독 관련 트윗은 52만 건에 달했다는 설명이다.

봉준호 감독 외에도 호아킨 피닉스과 에미넴, 브래드 피트, 나탈리 포트만이 순서대로 이름을 올렸다.

가장 많은 리트윗을 받았던 트윗은 아카데미 시상식 공식 계정에서 영화 기생충의 최우수작품상 수상을 알리는 트윗이었다.

김연정 트위터코리아 글로벌 콘텐츠 파트너십 담당 이사는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 시상과 관련해 트위터에서는 전 세계인들이 실시간 대화와 다양한 콘텐츠를 나눴다"고 말했다.

이어 "트위터에서 전 세계에서 일어나는 이슈를 발 빠르게 접할 수 있는 만큼 트위터에서 관심사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눠 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