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살균소독제 `릴라이온 버콘` 다중이용시설로 공급 확대

JW중외제약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 살균 효력을 입증받은 살균소독제 `릴라이온 버콘`을 다중이용시설로 확대 공급한다.

JW중외제약은 기존 병원, 보건소 등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공급하던 릴라이온 버콘을 백화점, 마트, 은행 등 다중이용시설까지 확대 공급하겠다고 11일 밝혔다.

회사측은 최근 신세계백화점에 릴라이온 버콘(50g) 2,000개를 공급했는데, 신세계백화점은 지난 10일 전국 11개 지점 모두 임시휴업을 하고 이 제품을 활용해 대대적인 방역을 실시했다.

릴라이온 버콘은 신종 코로나와 유전적 유사성이 높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스(중증급성호흡기중후군) 등 인간계 코로나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동물계에도 살균 효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해 7월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코로나 바이러스를 포함해 신종플루, 노로바이러스 등 총 25종의 균주에 유효한 ‘안전확인 대상 생활화학제품’으로 승인받기도 했다.

문형민기자 mhm94@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