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돈 앞에 마스크 제조업체들은 상도의도 져버렸습니다.

중국 브로커들이 큰 돈을 제시하며 바로 현금을 주고 마스크를 가져가겠다고 하니 기존 계약도 파기하고 있는데요.

정부의 매점매석 단속을 비웃기라도 하듯 마스크 가격이 하루가 다르게 고공행진하는 이유기도 합니다.

이어서 신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마스크를 개당 312원에 제공받기로 했던 A유통업체는 날벼락을 맞았습니다.

개당 900원에 사가겠다며 등장한 중국 바이어때문입니다.

계약서상 B제조업체는 당장 내일(12일)부터 100만개씩 A에 납품해야하지만 계약 파기를 통보했습니다.

<인터뷰> A유통업체

"이런 경우가 저희 뿐만이 아닙니다. 다른 제조업체들도 비슷해요. 돈에 눈이 멀어서 기존 계약들 다 무시하고 있어요. 손해배상 해줘도 돈이 남으니까."

900원에 마스크 500만장을 납품하면 45억원입니다.

B제조업체는 위약금을 물어주고도 순마진만 30억원이 넘다보니 돈 앞에 `상도의`도 없는 겁니다.

<녹취> B제조업체

"위약금 물을 각오까지 다 했기 때문에 전 그냥 욕 먹을래요. 솔직히 제 인생에서 30억 벌 수 있는 일이 없을거예요."

정부의 매점매석 단속을 비웃기라도 하듯 불법행위가 공공연하게 벌어지지면서 마스크 가격은 고공행진중입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마스크 품귀현상`이 있기 전 공장 출고 원가는 125~135원.

그 후 400~500원대로 올랐는데, 현금으로 살 경우 마스크 도매가가 최고 2,350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기존 원가 대비 20배 넘게 폭등한 겁니다.

<인터뷰> 식약처 관계자

"민원 분석해서 위법성이 높아보이는 것 위주로 실체를 파악 중에 있습니다. 제조업체의 일방적 계약파기 부분은 추가 조사가 필요할 거 같습니다"

정부가 원활한 마스크 공급을 위해 중기부와 식약처 등 관계부처와 협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마스크 제조공장을 제대로 단속하지 못하는 이상 마스크 공급 체계는 물론 마스크 가격조차 잡기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경제TV 신선미입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