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크루즈 탑승 한국인 14명, 국내 이송 계획 없어"

일본 요코하마항 앞바다에 격리 형태로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해 있는 우리 국민을 국내로 이송할 계획은 없다고 정부가 밝혔다.

이 크루즈선에서는 11일 현재 135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발생했다. 탑승한 한국인은 승객 9명, 승무원 5명 등 총 14명이다.

김강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요코하마 영사관을 통해 우리 국민 14명의 안전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며 "이송계획은 현재 없다"고 밝혔다.

김 부본부장은 "일본 영내에서 발생하는 사안이므로 원칙적으로 일본 당국에 의한 치료 등 기본적인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판단한다"며 "필요한 의약품이나 물품을 전달하는 등 적절한 도움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를 비롯해 다른 나라들도 크루즈선 내에 있는 자국민에 대한 이송계획은 현재 없는 것으로 안다"며 "현지 영사관을 통한 상황 파악과 영사 조력 제공에 우선 집중하는 게 적절하다"고 덧붙였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 교민들을 국내로 이송한 것은 "예외적이었다"면서 일본 크루즈선과는 상황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김 부본부장은 "감염병이 발생하면 해당 지역에서 통제가 이뤄지는 게 원칙"이라며 "우한의 경우 중국 정부가 지역 자체를 봉쇄했기 때문에 우리 교민을 보호하기 위한 예외적인 조처를 진행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의료시스템이 충분히 갖춰져 있는 국가고, 일본 당국에서도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 국민을 한국으로 이송하는 필요성을 논의하는 건 너무 이르다는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필요한 의약품과 식품 등을 전달하는 과정도 문제가 없다고 봤다.

김 부본부장은 "필요한 의약품이 제공돼 전달되는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며 "의약품 외에 식품에 대한 요구도 있는데 소포 수취도 가능한 상황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일본 크루즈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