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박해진, 명품연기 비결? “대본은 구멍 날 때까지 보는 것”



KBS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로 시청자들과 만나는 배우 박해진이 촬영장에서도 한결같은 모습으로 찬사를 받았다. 벌써 데뷔 14년차 베테랑 배우지만 언제나 신인같은 열정과 열심히 하는 자세로 동료 배우들과 제작진이 감탄을 자아내고 있는 것.

`포레스트`는 현실적인 욕망을 지닌 인물들이 각자 행복하지 않은 기억으로 입은 마음의 상처를 `숲`이라는 공간에 모여들면서 치유해 나가고 행복의 본질을 깨닫는 내용을 그린 작품이다. 이에 극중 박해진은 냉철한 완벽주의자인 M&A 전문가 강산혁 역할을 맡았다. 산혁은 이후 우여곡절 끝에 미령 119 특수구조대원으로 잠입, 그 어떤 목적 의식보다 사람을 살리겠다는 순수한 열정을 드러내는 인물로 변신.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박해진의 모든 드라마 스틸 컷 중 가장 많은 장면은 언제나 대본을 탐독하는 모습이다. 그만큼 박해진은 대본을 기본으로 연기 수업을 하고 감독님과 디렉션을 맞추고 카메라 리허설을 적극 참여하며 준비한 연기를 100% 펼칠 수 있는 만반의 준비를 한다. 가장 기본원칙을 지키는 것이 가장 힘든 일임에도 솔선수범하는 박해진의 연기는 그래서 더욱 쫄깃하고 변화구를 만끽할 수 있다.

박해진은 "후배들이 연기에 대해 물어보면 대본이 구멍이 날 때까지 보라고 합니다"라며 "결국 캐릭터 분석을 잘 하고 자신에게 맞는 대사를 만든다는 건 대본 안에서 그 답을 찾을 수 있으니까요"라고 자신만의 연기 비결을 들려주었다.

이 같은 철저한 대본분석을 통해 박해진은 자신이 분한 강산혁 역할을 완벽히 해내기 위해 디테일한 부분까지 상의하며 현장 스태프들 사이에서는 `산혁이 형`으로 불렸다. `대본이 구멍 나도록` 캐릭터를 완성하기 위해 노력한 그는 산혁의 의상부터 말투까지 하나하나 세심하게 만들어내 현장 스태프들의 환호성을 받았다.

한편, `포레스트`는 매주 수, 목 밤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