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테마주 주가 57% 급등…당국 `집중 감시`

금융당국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테마주의 주가가 57%나 급등함에 따라 관련 불공정거래 등에 대한 감시를 강화한다고 11일 밝혔다.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진단, 백신, 마스크, 세정, 방역 등 주요 테마주 30개 종목을 선정해 모니터링을 진행 중이다.

지난 달 20일부터 지난 5일까지 신종코로나 테마주의 평균 주가 등락률은 57.22%로 같은 기간 코스피 7%, 코스닥 7.12%에 비해 변동 폭이 현저하게 큰 상황이다.

김진홍 금융위 자본시장조사단당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전세계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관한 국민들의 불안감을 이용한 자본시장 불공정거래행위가 발생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금융당국은 신종코로나 테마주에 대한 고가 매수 행위를 반복해 시세를 유인하거나, 과도한 허수 주문과 초단기 시세 관여 등 시세조종을 반복하는 행위에 대해 집중적으로 살피기로 했다.

또 인터넷 증권게시판에 특별한 근거 없이 관련 풍문을 유포해 매수를 부추기는 행위도 점검 대상이다.

금융당국은 테마주의 급등에 대해 투자주의, 경고, 위험 등 시장경보 종목 지정과 불건전매매 우려 주문에 대한 수탁거부 예고 등을 진행 중이다.

김진홍 단장은 "주가가 급변하거나 거래량이 급증하는 테마주는 추종 매수를 자제하고 허위사실, 풍문은 전달하지도, 이용하지도 말자"며 "이상주문, 악성루머 등 불공정거래 단서를 발견할 경우, 즉시 금융당국에 제보해달라"고 말했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