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10명 중 9명 "신종코로나 여파로 매출 줄어"

소상공인 10명 중 9명 이상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여파로 매출이 줄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 4일부터 일주일 동안 전국 소상공인 1천96명을 대상으로 `신종코로나 관련 소상공인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신종 코로나 이후 `매출액이 매우 감소했다`고 대답한 비율이 67.1%에 달했다. 또 `매출액이 감소했다`는 응답은 30.8%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 발생 이후, 사업장 매출액 감소 비율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44%가 절반 이상 줄었다고 답했다. 27.2%는 매출이 30~50% 줄었다고 밝혔다.

신종코로나 사태 이후 사업장 방문객 변화를 묻는 말에는 응답자 97.5%가 감소했다고 답했다.

방문객 감소 원인으로는 `각종 모임과 행사, 여행 등 무기한 연기·취소`가 61.4%로 가장 많았고 이어 22.5%는 `지역 내 유동인구 감소`로 피해가 발생했다고 답했다.

신종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필요한 정부 정책으로는 가장 많은 51.8%가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예산 조기 집행`을 꼽았다.

이어 `피해 소상공인의 전수조사를 통한 현실적 지원 정책 강구`(43.2%), `저신용 소상공인을 위한 특별 특례보증 방안 시행`(22.9%) 등의 순이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