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양 가던 선박서 20대 한국 실습생 사망…일사병 추정

인도양으로 항해하던 선박에서 한국 실습생이 숨져 해경이 수사에 들어갔다.

부산해양경찰서는 "9일(현지 시간) A호에 승선 중인 실기사(실습생) B(20) 씨가 기관실에서 작업을 돕던 중 일사병(열사병)으로 의심되는 증상으로 숨졌다고 선사 측이 신고해 조사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모 대학 학생인 B 씨는 실습을 위해 A호에 승선, 인도양으로 가던 중 갑자기 의식을 잃고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선사와 승선원 등을 대상으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실습생 사망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