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은 2019년 미수령 주식 및 실기주 과실 찾아주기 캠페인을 통해 총 629억원의 숨은 금융자산을 투자자에게 찾아줬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찾아준 금융자산은 미수령 주식 9,736만주(574억원), 실기주 과실 주식 118만주(28억원), 배당금 27억원 등이다.

앞서 예탁결제원은 지난해 10월14일부터 12월20일까지 온라인매체와 신문?방송 등을 이용한 홍보를 강화하는 등 투자자의 숨은 재산 찾기를 적극 추진했다. 보유 사실을 모르는 투자자를 위해 미수령주식은 행정안전부 협조 하에 실제 거주지로 보유사실을 우편 통보했으며, 실기주 과실은 증권사 및 3개 명의개서대행사의 협조를 받아 투자자에게 숨은 재산 보유 사실을 직접 통보했다.

캠페인 종료 후에도 예탁결제원은 미수령 주식 및 실기주 과실의 주인을 찾아주고 있다. 특히, 미수령 주식 및 실기주 과실 보유 여부는 예탁결제원 홈페이지에서 조회가 가능하다. 다만, 미수령 주식 조회는 예탁결제원을 명의개서대행기관으로 선임한 회사의 주식에 한해서만 가능하다.

예탁결제원이 최근 5년간 투자자에게 찾아준 재산은 미수령 주식 약 1억6,798만주, 실기주 과실 약 249만주, 배당금 318억원이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미수령주식 및 실기주과실 찾아주기 캠페인 등을 지속 추진해 투자자의 재산권 회복과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승원기자 magun1221@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