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확산 막자"...CJ올리브영, 명동 5개 매장 방역

CJ올리브영은 고객과 직원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원칙 하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부터 안전한 매장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이 날 영업 전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를 포함한 명동 상권 5개 주요 매장(명동 플래그십, 소공점, 명동중앙점, 을지로입구역점, 명동역점)의 방역 작업을 실시했다.

앞서 회사측은 지난 달 31일부터 출입문과 매대, 테스터 등 고객 접촉이 많은 곳에 소독 작업을 매일 9회 이상 진행하고 있다.

테스터 사용에 대한 민감도가 높아짐에 따라 손등 테스트를 적극 권유하고 있으며, 필요한 고객을 위한 ‘색조 테스터 종이’도 비치했다.

CJ올리브영은 정부의 위기 경보 수준이 ‘경계’로 격상되기 전부터 전 매장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매장 구성원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선제 대응에 나선 바 있다.

현재까지 네 차례에 걸쳐 아르바이트 직원을 포함한 전 매장 근무자를 대상으로 마스크를 지급, 다음달 10일까지 총 35만장의 마스크를 순차적으로 배포할 계획이다.

CJ올리브영 본사와 물류센터 등에도 신종 코로나 예방수칙을 게시하고 곳곳마다 손 소독제를 비치해 개인 위생을 강화했으며 하루 두 차례 체온을 측정해 열이 있는 경우, 즉시 퇴근 후 병원 진단을 받도록 하는 등 구성원 건강 상태를 상시 확인하고 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