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1일부터 10일까지 수출입과 수입액이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69.4%(43.8억 달러), 24%(23.2억 달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은 11일 2월 수출입현황 자료를 통해 1일부터 10일까지의 수출 규모는 107억 달러, 수입은 120억 달러 규모라고 밝혔다.

다만, 조업일수를 기준으로 했을 경우 하루 평균 수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 15억8000만 달러보다 15억3000만 달러(△3.2%) 줄었다. 지난해 2월 초 설 연휴가 끼어있어 조업일수 차이에 따른 기저효과가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수출국 별로 살펴보면 중국(36.0%), 미국(68.1%), 베트남(59.8%), EU(170.4%), 일본(28.9%), 홍콩(130.1%), 중동(63.0%) 등 주요 국가 대부분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수출 품목 중 반도체(37.8%), 석유제품(26.2%), 승용차(114.5%), 무선통신기기(34.8%), 선박(138.6%) 등은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으며 액정디바이스(△39.5%)는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82.8%), EU(86.8%), 일본(42.9%), 베트남(37.5%) 등을 상대로한 수입 규모는 증가했지만 중동(△14.4%), 중국(△7.5%), 호주(△2.7%) 등은 감소했다.

수입 주요 품목은 기계류(48.7%), 정보통신기기(22.3%), 승용차(108.4%) 등은 증가한 반면 원유(△13.3%), 가스(△1.8%), 석탄(△23.9%) 등은 감소했다.


조세일보 / 염정우 기자 taxman@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