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사과, `봉준호 옆 인증샷` 논란에 "죄송합니다"

배우 이하늬가 `기생충` 팀의 아카데미 수상을 축하하는 사진을 SNS에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이하늬는 11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선배, 동료분들을 축하해주고 싶은 마음에 올린 피드에 마음 불편하시거나 언짢으신 분 들이 계셨다면 죄송합니다"라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앞서 이하늬는 영화 `기생충` 팀의 애프터파티에서 봉준호 감독 등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시했다. 술잔을 든 채 흥이 오른 배우들, 봉준호 감독 옆에서 오스카 트로피를 든 이하늬의 모습 등이 담겼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이 수상의 주인공도 아닌데 이하늬가 화제가 되고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동료들을 축하하기 위한 마음일 뿐"이라는 옹호 의견도 많았으나, 난데없는 `낄낄빠빠`(낄데 끼고 빠질데 빠져라) 논쟁으로 번지며 온라인이 달아올랐다.

결국 이하늬는 해당 사진을 삭제하고 "개인의 감격을 고국에 있는 분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는 생각이 앞섰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또 다른 한국영화의 역사를 쓰신 분들께 해함없이 충분한 축하와 영광이 가기를 바라며 그 모든 수고에 고개 숙여 찬사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한편 `기생충`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국제영화상, 각본상, 감독상, 작품상 등을 휩쓸었다. 이하늬는 개인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했다가 우연히 일정이 맞아 축하 파티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하늬 사과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