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직원들이 KT가 구축한 블록체인 전자계약시스템을 통해 계약관리 기능을 시연하는 모습

에쓰-오일 직원들이 KT가 구축한 블록체인 전자계약시스템을 통해 계약관리 기능을 시연하는 모습

KT는 에쓰-오일과 블록체인에 기반한 전자계약시스템을 올해 4월 말까지 구축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에쓰-오일의 계약 업무 혁신의 일환으로 체결된 것이다.

KT는 전국 2,500곳의 주유소와 충전소, 다수의 법인 거래처에 석유제품을 공급하는 에쓰-오일에 `기가 체인 BaaS` 블록체인 전자계약시스템을 구축한다.

사업 수행은 블록체인 전자계약 서비스 `스마트이컨트랙트`를 운영하는 비즈니스온커뮤니케이션이 맡게 된다.

기존에 활용했던 종이 계약서를 이용하지 않고 블록체인 전자계약시스템 접속으로 계약을 진행하고 관리할 수 있다.

KT 측은 매년 수만 건에 달하는 에쓰-오일의 계약서가 효율적으로 관리돼 편의성과 경제성을 크게 개선할 것으로 기대했다.

또 ▲ 원본 증명 기능 활용 계약서 위변조 방지 ▲ 공개키기반구조(PKI) 사설인증서 통한 계약 관리 ▲ 계약 이력 데이터 관리 등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김종철 KT 블록체인 비즈센터장 상무는 "KT는 2017년부터 전자문서 관리 시스템을 출시하는 등 블록체인을 통한 다양한 시도를 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에쓰-오일 블록체인 전자계약시스템 계약을 시작으로, 새로운 가치를 구현하는 다양한 블록체인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