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비, 무대 위 퍼포먼스 내려놓고 9인 9색 재치 뽐냈다



신예 보이그룹 다크비(DKB)가 화려한 퍼포먼스 뒤 숨은 입담을 뽐냈다.

다크비는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Arirang Radio (아리랑라디오) ‘슈퍼 케이팝’에 출연했다.

이날 라디오는 첫 출연이라는 다크비는 신인답게 당찬 인사로 전 세계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그 후 다크비는 “데뷔한 지 일주일이 됐다. 서로 더 의지하고 믿게 되는 것 같다. 점점 더 발전해가는 모습들이 보기 좋은 것 같다”고 데뷔한 소감도 전했다.

또한 다크비는 데뷔앨범 ‘Youth’(유스) 소개부터 멤버별 킬링 파트 설명, 구릿빛 피부와 무대 위 표정 등 9인 9색 매력 자랑으로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가거나, 감성 발라더로 변신한 테오 등 무대 위와는 180도 다른 반전 면모까지 잊지 않았다.

‘짱돌’과 ‘바둑돌’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는 다크비는 애교와 숙소 생활 등 팬들이 궁금할 법한 이야기를 전하거나, 다크비와 정반대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화이트비’로 변신해 눈길도 끌었다.

이찬, D1, 테오, GK, 희찬, 룬, 준서, 유쿠, 해리준으로 구성된 다크비는 아시아의 눈, 검은 눈동자를 가진 멤버들이 음악을 통해 전 세계로 뻗어 나아가겠다는 당찬 포부를 팀명에 담았다.

‘미안해 엄마 (Sorry Mama)’(쏘리 마마)로 데뷔 신고식을 치른 다크비는 작사와 작곡, 안무 창작, 아크로바틱, 디제잉, 랩 등 뭐하나 빠질 게 없는 면모로 글로벌 힙합 신예돌의 탄생을 알리고 있다.

현재 다크비는 ‘미안해 엄마 (Sorry Mama)’로 활발하게 활동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