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가 11일 NHN의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이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날 NHN에 대해 "점진적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8만4천원에서 9만2천원으로 올렸다.

이 연구원은 "웹보드 규제 완화로 게임 퀄리티에 영향을 미치는 일간 한도와 접속 제한 규제가 풀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의미있는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했다.

웹보드 게임 규제는 고스톱과 포커 게임 등의 사행화 조장 방지를 위해 월 결제한도를 제한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그는 이어 페이코의 성장도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식권/오더서비스 등 생활 밀착형 서비스의 확대로 거래액 증가와 적자 폭 축소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