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희 "故 안재환, 죽음 택하기 전 이상한 조짐 있었다"

방송인 정선희가 세상을 떠난 남편 고(故) 안재환을 회상했다.

정선희는 지난 10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밥먹다`)에 출연해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정선희는 지난 2008년 세상을 떠난 안재환을 언급하며 "12년이 됐다. 힘든 감정이 오래가더라. 지금도 모든 기억이 잊히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죽음을 택하기 전 이상한 조짐이 있었냐"는 김수미의 질문에 "있었다. 돈 문제를 다 알지는 못하지만, 사귀는 사이일 때도 자주 빌린다 싶었다. 돈을 빌리고 갚고 몇 차례가 있었는데 불안했다. 하지만 정말 사랑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금전적으로 내가 감당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지만 착각이었다"며 "나중에 그런 식으로 돌아올 줄 몰랐다. 마지막 모습이 좋지 않았다. 9월쯤이 기일인데 9월 초에는 몸이 아프다. 꿈에도 나오더라. 좋은 모습이 아니었다. 내가 힘드니 안 좋은 꿈만 3년을 꿨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정선희는 남편의 사망 이후 라디오로 7개월 만에 복귀했을 당시를 떠올리며 "제정신이 아니었다. 용의선상에서 나를 보는 시선, 루머가 있었다. 대중이 심하게 오해할 줄 몰라서 변명할 생각조차 못 했다. 내가 적극적으로 말하지 않으면 알아주지 않더라"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정선희는 “집이 경매에 넘어갔는데 하루 만에 동료들이 돈을 보내줘 문제를 해결했다"며 `도와준 동료들을 위해서라도 살아야겠다는 마음을 먹었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