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와 술 마시다 흉기 휘두른 40대, `살인미수` 현행범 체포

서울 관악경찰서는 친구와 함께 술을 마시다 흉기를 꺼내 휘두른 40대 남성 김모(46)씨를 살인미수 현행범으로 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8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6일 오후 6시40분께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시장 술집에서 친구인 피해자 A씨와 다투던 중에 가지고 다니던 흉기로 A씨를 찌른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