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청춘스케치` 이규형 감독 별세… 향년 63세

영화 `미미와 철수의 청춘 스케치`를 연출한 이규형 감독이 7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63세.

고인은 한양대 연극영화과를 졸업한 뒤 영화 `사랑 만들기`(1983)의 각본 작업을 맡으며 영화계에 입문했으며, 조민수와 천호진이 주연을 맡은 `청 블루 스케치`를 통해 감독으로 정식 데뷔했다.

각본과 연출을 맡은 `미미와 철수의 청춘 스케치`(1987)로는 흥행에 성공했다. 박중훈과 강수연이 주연을 맡은 이 영화는 기존 청춘 영화와는 차별화된 대사와 연출로 큰 인기를 끌었다. 고인은 이 영화로 대종상영화제 신인감독상도 거머쥐었다.

이규형 감독은 이후로도 `어른들은 몰라요`(1988), `굿모닝!대통령`(1989), `난 깜짝 놀랄 짓을 할거야`(1990), `공룡 선생`(1992)과 애니메이션 `헝그리 베스트 5`(1995) 등을 연출하며 1980년대 후반∼1990년대 초반 활발히 활동했다. 2000년대에는 `비무장지대 DMZ`(2004)와 `굿 럭`(2006)을 만들었다.

영화 연출 외에도 작가로 활동하며 소설 등 여러 권의 책을 펴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인천 청기와장례식장이며 발인은 10일 오전이다.

이규형 감독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