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절 끝난 中, 10일부터 대규모 이동"…방역 중대고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연장됐던 춘절 연휴가 종료됨에 따라 중국 내 대규모 인구 이동이 예상된다.

방역당국은 우한 지역 외 중국 내륙으로 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방역 대책에 고삐를 죄기로 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향후 1∼2주간은 우한시 외 중국 다른 지역으로부터 신종코로나가 유입될 가능성 등에 주목하며 방역 조치를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초 중국의 춘제 연휴는 지난달 24일부터 30일까지였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사태가 악화함에 따라 중국 중앙정부는 춘제 공식 연휴를 이달 2일까지로 연장했다. 상하이 등에서는 관내 기업 휴무를 9일까지로 늘렸다.

정 본부장은 "중국 춘제 휴가 연장 조치가 9일부로 종료되고 10일부터 귀향 행렬이 예정돼 있어 중국 내 지역에서의 감염증 확산 여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확진된 환자 중에는 중증까지 진행한 경우는 없다.

정 본부장은 "초기 방역 단계에서 경증인 환자를 신속하게 조치해 인공호흡기를 사용할 만큼 중증까지 진행한 환자가 아직 없다"면서도 전파 속도에 대해서는 주목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 본부장은 중국위생건강위원회 발표 수치에 근거해 추산한 치명률과 관련해서도 "중국 내에서도 후베이성의 치명률은 3.1%인데 그 외 지역에서는 0.16%로 차이가 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방역당국은 일부 회사, 학교 등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시행을 권유하거나 검사 결과가 `음성`임을 입증하는 증명서를 제출해달라고 요구하는 사례가 발생한다며 자제를 당부했다.

정 본부장은 "학교 출석이나 회사 출근의 행정적 승인을 위해 접촉력도, 증상도 없는 사람에게 불필요한 검사 및 증명서를 요구하는 행위는 방역적·의학적 측면에서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사가 꼭 필요한 환자들이 제때 신속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8일 오후 4시 현재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추가 확진 환자는 0명, 누적 확진 환자는 24명으로 이 가운데 2명이 퇴원했다.

디지털전략부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