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방문 확진자, 미팅 당시 中 후베이성 거주자 접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17번째, 19번째 확진자는 싱가포르에서 열린 비즈니스 미팅에 참석할 당시, 중국 후베이성 거주자를 포함한 중국인들과 접촉한 사실이 확인됐다.

8일 오후 질병관리본부는 정례브리핑을 통해 17번째, 19번째 확진자는 싱가포르 보건당국과 공조 하에 확인한 결과, 두 환자 모두 싱가포르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렸던 한 민간 회사의 비즈니스 미팅{109명 참석, 싱가포르 거주 15명, 외국인이 94명(모두 출국)}과 연관돼 있다고 밝혔다.

이 중 싱가포르 거주자 15명 중 4명의 의심환자가 발생했고, 이 중 1명이 지난 6일 확진(27세 남자, 싱가포르 국적)됐으며, 미팅 당시 중국 후베이성 거주자를 포함한 중국인 참석자들이 있었음을 확인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중국 춘절 휴가 연장조치가 2월 9일 부로 종료되고, 2월 10일부터 귀향 행렬이 예정되어 있어, 중국 내 지역 확산 여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1~2주간은 우한시 외 중국 다른 지역으로부터의 유입 가능성 등에 주목하며 방역조치를 집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홍헌표기자 hph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