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M, 뮤직드라마+가창 영상 등 다채로운 콘텐츠로 보고 듣는 재미 UP



가수 KCM이 신곡 발매와 함께 다채로운 콘텐츠로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지난 24일 KCM은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싱글 ‘버릇처럼 셋을 센다’를 공개했다.

‘버릇처럼 셋을 센다’는 헤어진 남녀가 서로를 그리워하는 내용으로 추억을 되살리게 만드는 곡으로, KCM만의 섬세한 감정 표현과 아련한 미성이 인상적이다.

특히 KCM은 신선한 콘텐츠로 노래의 감동을 더하고 있다. 같은 소속사 식구인 가수 크리샤 츄와 배우 최수환이 열연한 뮤직비디오는 이별의 쓸쓸한 분위기를 가득 자아내는 가하면, ‘나라는 사람은 너로 물들어’, ‘사랑은 또 사랑으로 잊는데’ 등의 가사로 리스너들의 공감대도 불러일으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버릇처럼 셋을 센다’는 박봄과 남태현, 김기태, 에일리 등 수많은 아티스트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뮤직드라마를 제작하고 있는 뮤토리얼에서 모티브를 삼아 기획, 한 편의 드라마로 재탄생되며 오는 2월 중 스마일 티비 플러스(Smile TV Plus)에서 방송을 앞두고 있다.

또한 뮤직드라마에는 다수의 신인 배우 외에도 KCM이 직접 카메오로 출연을 예고하며 어떤 새로운 모습과 재미를 안길지 팬들의 기대감도 더욱 커지고 있다.

세계 최대 프리미엄 뮤직비디오 플랫폼인 VEVO(베보)를 통해 ‘버릇처럼 셋을 센다’ 가창 버전 영상까지 공개한 KCM은 K-BALLADE(케이발라드) 전파에 앞장서는 것은 물론, 공감 유발 콘텐츠로 보고 듣는 재미까지 더하고 있다.

‘버릇처럼 셋을 센다’로 컴백한 KCM은 앞으로도 활발한 음악, 방송 활동으로 대중을 만날 계획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