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한 폐렴` 확진자 300명 육박…20일 하루에만 77명 확진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확진자가 300명에 육박하는 등 급속히 확산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 최대 황금연휴인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맞아 수억명의 대이동이 시작된 가운데 `우한 폐렴` 의심 환자 또한 쏟아지고 있어 추가 확진자가 대규모로 나올 우려가 커지고 있다.

21일 중국중앙TV에 따르면 중국 국가 위생건강위원회는 전날까지 `우한 폐렴` 확진자가 총 291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지난 20일 하루에만 후베이(湖北)성에서 72명, 상하이(上海)에서 2명, 베이징(北京)에서 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또한 이날에만 광둥(廣東)성(4명), 쓰촨(四川)성(1명), 윈난(雲南)성(1명), 상하이(7명), 저장(浙江)성(10명), 안후이(安徽)성(1명), 하이난(海南)성(1명), 구이저우(貴州)성(1명), 닝샤(寧夏)(1명) 등 9개 성에서 의심 환자가 다수 보고됐다.

이에 따라 지난 20일까지 중국에서는 후베이성에서 270명, 베이징에서 5명, 광둥성에서 14명, 상하이에서 2명 등 총 291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지금까지 `우한 폐렴` 의심 환자는 14개 성에서 총 54명이 신고됐다.

중국 보건 당국은 현재 `우한 폐렴` 확진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1천739명 중 817명은 의학적 관찰을 해제했고 922명은 아직 상태를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위생건강위는 해외의 경우 일본과 한국에서 1명, 태국에서 2명의 `우한 폐렴` 확진자를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中 `우한 폐렴` 확진자 300명 육박…20일 하루에만 77명 확진

동방망 등 중국 매체들은 21일 베이징에 인접한 톈진(天津)에서도 확진자 2명이 나왔고 대만에서도 우한에서 일하다 입국한 대만 여성 1명이 확진 판명을 받았다고 보도하는 등 확진자는 계속 늘고 있다.

이처럼 `우한 폐렴` 상황이 심각해지자 중국 정부는 20일 베이징(北京)에서 예방 및 통제 업무 화상 회의를 통해 총력 대응을 선언했다.

쑨춘란(孫春蘭) 국무원 부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질서 있는 예방 통제와 강력한 발병 확산 억제를 강조했다.

쑨 부총리는 각 지역 정부가 책임을 지고 관리를 강화하는 동시에 발병 상황 모니터링과 격리 치료, 검역 등을 철저히 하라고 지시했다.

쑨 부총리는 "현재 확진자들은 대부분 우한과 관련돼있다"면서 "우한에 대해서는 보다 엄격한 조치를 통해 외부로 확산을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한 폐렴` 은폐 논란을 의식한 듯 "정보를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발표할 것이며 국제사회와도 소통을 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中 `우한 폐렴` 확진자 300명 육박…20일 하루에만 77명 확진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