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포천고속도로 화물차 화재… 퇴근길 정체 극심

21일 오후 5시 25분께 구리포천 고속도로 별내 부근을 달리던 화물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약 17분 만에 꺼졌고 운전자도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진화와 수습 작업에 퇴근 시간 극심한 정체가 빚어졌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구리포천 고속도로 차량 화재(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