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삼성전자가 사장단 인사에 이어 단행한 2020년 정기 임원인사에서는 1970년대생 부사장이 나왔습니다.

최근 2~3년 간 큰 변화가 없던 삼성에서 세대 교체와 조직 혁신의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는 평가입니다.

이지효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정치 권력자로부터 뇌물을 요구받을 때 기업이 응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재판부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준 숙제에 `준법감시위원회`라는 카드를 꺼낸 데 이어,

삼성은 이번 인사에서도 `준법 경영`의 의지를 또 한 번 확인했습니다.

젊은 사장을 배치해 빠른 의사 결정 체제를 갖추고, `성과주의` 신상필벌`의 원칙을 지킨 것.

이번 임원인사에서는 1970년대생 부사장이 나온 데다, 최연소 전무와 상무는 외국인들이었습니다.

특히 승진자 2명 가운데 1명은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에서 나오면서,

반도체 공정, 5G 이동통신, LED TV 등 삼성전자의 방향성을 확인했다는 평가입니다.

전날 사장단 인사에서도 IM 부문에서 무선사업부를 따로 떼어내 50대 초반인 노태문 사장에게 맡겼습니다.

이인용 전 사장을 2년 만에 대외협력 사장으로 복귀시킨 것도 `준법 경영`의 일환이라는 해석입니다.

이 사장은 준법위원과 대외협력 사장을 맡아 내부 조직에 반영하는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조만간 공석이 된 이사회 의장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삼성의 조직 개편도 뒤따를 전망입니다.

사실상 전자 계열사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했던 사업지원TF 소속 임원들이 대거 구속되면서 그 대안에 대한 고민도 나오는 상황.

기존 3인 대표이사 체제를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젊은 피를 수혈해 안정 속 변화를 이끈 삼성이,

이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태 이후 주춤했던 `뉴 삼성`의 가속 페달을 밟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한국경제TV 이지효입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