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계 전설` 남보원 폐렴으로 별세… 향년 84세

원로 코미디언 남보원(본명 김덕용)이 21일 별세했다. 향년 84세.

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 측은 이날 "남보원이 폐렴을 앓다가 이날 오후 3시40분께 용산구 순천향대병원에서 별세했다"고 밝혔다.

1960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고인은 1963년 영화인협회가 주최한 `스타탄생 코미디`에서 1위를 차지하며 연예계에 진출했다.

남보원은 먼저 세상을 떠난 백남봉과 투맨쇼로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린 `코미디언계의 전설`이다.

영화 `오부자`, `공수특공대작전`, `살어리랏다` 등 주·조연으로도 활약했다.

빈소는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될 예정이며, 장례는 한국방송코미디협회장으로 치러진다.

고(故) 남보원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