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사우나 화재, `누전` 때문에…

21일 오전 7시11분께 서울 강서구의 한 24시간 사우나에서 화재 사고가 발생해 오전 8시28분께 꺼졌다.

이 불로 사우나 직원 3명이 연기를 마셔 이 중 1명이 병원으로 이송됐고, 사우나에 있던 손님 3명은 자력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불이 지하1층 여자 목욕탕 내 건식사우나 천장 부분에서 누전으로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소방당국은 강서구 사우나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파악할 예정이다.

강서구 사우나 화재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