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CJ제일제당 제공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잡채'가 설을 맞아 매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이달 1일부터 20일간 약 5억원의 매출을 올렸는데 이는 지난해 추석 동기간 대비 두 배 이상 성장한 수치다. 명절이 아직 4일 남은데다 명절 직전에 음식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많다는 점을 감안하면 매출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러한 매출 성장세는 '비비고 잡채'의 조리 간편성과 맛 품질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잡채는 잔치 음식의 대명사로 명절에 즐겨먹는 메뉴지만, 재료 준비부터 조리까지 손이 많이 가는데다 맛을 내기 쉽지 않아 직접 요리하기 어려운 메뉴로 여겨진다. 반면 '비비고 잡채'는 5분 만에 맛있는 잡채를 완성할 수 있어 간편하게 잡채를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9월 첫 선을 보인 '비비고 잡채'는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출시 이후 4개월 동안 약 2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면 요리나 반찬, 별미식으로 즐길 수 있는 대표 간편식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들은 '집에서 만든 것 같은 잡채', '면도 탱글하고 고명이 다양해서 좋다'는 반응으로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CJ제일제당은 설까지 남은 기간 동안 만두나 동그랑땡 등 명절에 소비가 많은 제품과 연계한 시식행사 등을 진행해 매출 확대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명절 이후에는 소비자 대상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비비고 잡채'의 특장점을 알리는 동시에 잡채가 특별식이 아닌 일상식이라는 점을 어필해 잡채에 대한 인식 제고에 힘쓴다는 전략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손수 재료를 준비해 잡채를 만들면 최대 1시간 가량의 시간이 소요되는데 비해 '비비고 잡채'는 단 5분으로 맛있는 잡채를 완성할 수 있는 획기적인 제품”이라며 “잡채가 국민 반찬인 만큼 국내 시장에서 영향력을 더욱 확대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비고 잔칫집 모둠잡채'는 국내산 돼지고기를 썰어 넣고 표고버섯과 만가닥버섯, 목이버섯과 양파 등 6가지 고명을 넣었다. 잡채의 핵심인 당면은 먹기 좋은 길이로 잘라서 삶아 쫄깃한 식감을 살렸다. 한식 전문 셰프의 노하우로 개발한 간장소스와 참기름을 더해 집에서 직접 만드는 잡채 이상의 맛 품질을 구현했다.

'비비고 버섯잡채'는 '잔칫집 모둠잡채'에 들어간 6가지 고명이 그대로 들어가 있는 '채식 잡채'다. 채식을 선호하는 소비자 증가에 맞춰 선보인 제품으로, 국내에 비해 채식주의자 증가세가 더 빠른 해외 시장을 공략하고자 기획됐다.


조세일보 / 박병우 전문위원 pab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