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은행권이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환매중단 사태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가운데 신한은행이 뒷북 대응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오늘(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자체적으로 시행하는 미스터리 쇼핑 점수가 저조한 영업점의 투자상품 판매를 규제하는 `투자상품 판매 정지` 제도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내 시중은행 중 최초로 도입하는 제도"라며 "금융소비자 보호에 신한은행이 앞장서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제도는 신한은행 자체 미스터리쇼핑을 통해 판매정지 영업점을 지정하면 해당 영업점은 1개월간 펀드, ELT 등 투자상품을 팔 수 없고, 담당직원들은 교육을 다시 이수해야 한다는 게 요지다.
`라임 쇼크` 신한은행, `때 늦은` 사태 수습

최근 은행권은 라임자산운용이 환매 중단한 펀드 규모가 1조6700억원으로 불어나면서 사태 확산에 대한 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1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라임자산이 운용하는 펀드 288개의 순자산 총액은 지난 15일 기준 4조283억원에 이르며 환매중단 규모(15일 기준)는 총 1조6679억원이다.

지난해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이 판매한 라임 펀드에 더해 신한은행이 판매한 2,700억원 규모의 라임 펀드가 추가 환매 연기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
`라임 쇼크` 신한은행, `때 늦은` 사태 수습

신한은행은 지난해 10월 사태를 인지하고 라임 측에 조치를 요청했지만 해당 무역금융 펀드가 `폰지 사기`에 연루됐다는 소식이 나오고, 라임으로 부터 3개월 만에 환매중단 가능성을 통보 받았다.

라임 사태의 관건은 신한은행의 늑장 대응을 차치하더라도 오는 4월부터 8월까지 펀드 만기가 돌아오면 환매 연기될 가능성이 높아 불완전판매에 따른 피해자들이 속출할 수 있다는 점이다.

때문에 신한은행이 라임 사태가 터진 다음, 그것도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시중은행 최초로 투자상품 판매 정지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언론에 발표한 점은 쉽게 납득이 안된다.

신한은행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투자상품 판매와 관련된 고객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이번 제도를 시행하게 됐다"며 "고객 중심 금융 서비스를 선도하는 은행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통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내일(22일)은 채용비리 의혹이 있는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에 대한 법원의 1심 선고가 내려질 예정이다.

시중은행 고위관계자는 "조 회장에 대한 법원 판결을 앞둔 상황에서 지배구조 변화가 우려되는 가운데 신한은행이 악화 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라임 사태 해결에 지금이라도 적극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