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415총선 정치 테마주 집중 감시"

금융감독원이 오는 4월 15일로 예정된 총선 관련 정치 테마주 감시를 강화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2019년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조사 실적 및 2020년 중점조사 계획`을 발표하고 테마주 모니터링 시스템을 활용해 풍문 유포와 주가 이상 급등을 살필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또 무자본 인수합병(M&A) 관련 부정거래, 분식회계와 공시 의무 위반 연계 부정거래 등 상장사 경영진의 불공정거래를 들여다볼 방침이다. 이외에 투자조합 등 투자 익명성을 남용한 부정거래와 증권사 PBS 업무 연계 불법행위로 조사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지난해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관련 총 129건를 조사했고 이 중 75건을 검찰에 이첩하고 21건은 행정 조치를 부과했다. 위반 혐의 별로는 부정거래 24건, 미공개정보 이용 23건, 시세조정 21건 순으로 집계됐다.

김충우 조사기획국 국장은 "투자자 피해 예방을 위해 매 분기 불공정거래 주요 제재사례, 투자자 유의사항을 배포할 계획"이라며 "예방 교육도 지속적으로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