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준 국세청장은 20일 '사랑의 집' 양로원을 방문해 위문품과 위문금을 전달했다. (사진 국세청)

김현준 국세청장은 20일 설 명절을 맞이해 대전 유성구 송정동에 위치한 사회복지시설 '사랑의 집 양로원'을 방문해 어르신들과 복지시설 종사자들을 위문했다.

국세청은 이번 방문이 설 명절을 맞아 나눔을 통한 이웃사랑 실천과 따뜻한 정을 함께 나누고자 마련했으며 생활에 필요한 위문품과 함께 위문금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김 국세청장은 밝게 웃으며 맞이해주는 어르신들과 담소를 나누며 불편한 점은 없는지 살피고, 복지시설 직원들을 격려하는 등 따뜻한 시간을 가졌다는 후문이다.

사랑의 집 양로원은 사회복지법인 사랑의집에서 1994년 설립한 양로시설로 52명의 무의탁노인이 생활하고 12명의 재활교사와 직원이 근무하는 사회복지시설이다.


조세일보 / 이희정 기자 hjlee@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