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美 최대 주방산업 박람회 참가..."통합 후 첫 프리미엄 제품 전시"

롯데케미칼은 현지시간으로 21일부터 23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주방·산업 박람회인 `KBIS 2020`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KBIS는 매년 전 세계 2,500여 개 업체가 참가하고 12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미국 최대 규모의 주방·욕실 산업 박람회로 인조대리석 및 엔지니어드 스톤 제품의 글로벌 트렌드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전시회이다.

롯데케미칼 첨단소재사업은 인조대리석과 엔지니어드 스톤 등 건축·인테리어 소재를 생산하고 있으며, 2017년과 2018년 롯데 브랜드로 KBIS에 참가했다.

이번 KBIS 2020은 롯데케미칼과 롯데첨단소재의 통합 후 롯데케미칼의 이름으로 참가하는 첫 건자재 제품 전시회다.

롯데케미칼은 이번 전시를 통해 프리미엄 엔지니어드 스톤 브랜드인 래디언스를 비롯한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래디언스(Radianz)는 브레톤(Breton)사의 석재가공 설비 및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한 여수공장 제품군과 터키 벨렌코 공장 생산 제품군을 중점적으로 전시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2019년 3월 터키의 엔지니어드 스톤 시장점유율 1위 업체인 벨렌코(Belenco)사의 지분 72.5%를 인수한 바 있다.

이영준 롯데케미칼 첨단소재사업 대표는 "미주 지역은 고급 인테리어 소재 분야에서 높은 성장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며 "디자인과 기능을 모두 충족시키는 차별화된고부가가치 제품으로 미주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