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바이오팜, 리프팅실 브랜드 `크로키` 글로벌 학회 첫 선

삼양바이오팜이 생분해성 봉합사 기술을 활용해 글로벌 미용 성형 시장 진출을 본격화 한다.

삼양바이오팜은 오는 30일부터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세계미용성형학회 파리 2020`에서 리프팅실 브랜드 크로키를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리프팅실은 피부 탄력과 주름 개선 목적의 시술에 사용되는 의료용 흡수성 실이다.

삼양바이오팜은 이번 행사에서 크로키의 특성과 시술 방법, 결과를 보여주는 비디오 데모 등 학술 활동을 펼친다.

이를 통해 제품의 안전성과 유효성, 기술적 특장점 등을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또 행사장 내 영상자료 상영과 홍보물 게시 등 다양한 방법으로 크로키의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도 주력한다.

크로키는 삼양바이오팜이 25년간 축적한 생분해성 봉합사 생산 기술을 바탕으로 지난해 개발한 리프팅실이다.

지난해 5월 안전과 건강 등 유럽연합 이사회 지침의 요구사항을 모두 만족한다는 의미의 유럽연합통합규격(CE)인증을 완료했다.

삼양바이오팜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리프팅실에 대한 임상 데이터 요구가 강화되고 있다"며 "삼양바이오팜은 해외 임상을 통해 데이터와 인지도를 동시에 확보하고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해 글로벌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 밝혔다.

유오성기자 osyou@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