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지역 주민들의 서울 출퇴근이 한층 편리해질 전망이다.

21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지난 17일 광역버스 노선위원회를 개최해 광역급행버스(M버스) 3개 노선 신설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기북부 M버스 3개 노선 신설…남양주 2노선, 파주 1노선

이번에 M버스 노선이 신설된 곳은 남양주 2개 노선, 파주 1개 노선이다. 남양시주 평내동과 진건지구는 올해 대단지 아파트가 입주할 예정으로, 입주민들의 교통 불편이 예상돼온 지역이다. 신설 노선은 각 노선의 대중교통 통행 수요, 신도시 개발로 인한 장래 이용 수요, 기존 광역버스 노선의 혼잡도, 지방자치단체의 재정지원 의사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됐다.

신설 M버스는 해당 노선을 운영할 운송사업자를 선정한 후, 면허 발급, 운송 준비 기간을 거쳐 올해 하반기 중으로 운송을 개시할 예정이다. 운송사업자 선정은 2월 중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모집 공고를 실시한 이후 `광역급행형 시내버스 사업자 선정 평가단`에서 해당 노선에 적합한 운송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해 하반기 노선 신설이 결정된 화성시 출발 M버스 2개 노선도 1월 중 면허를 발급하게 되면 올해 상반기 중으로 운행이 개시될 예정이다. ▲M4448번(화성 동탄~강남역): 화성여객, 10대, 일 40회 운행 ▲M4449번(한신대~강남역): 화성여객, 9대, 일 36회 운행.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은 "앞으로도 수도권 출·퇴근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대중교통 여건이 열악한 지역을 대상으로 M버스 노선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효성기자 ze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