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MS, `엑스클라우드` 게임 85종으로 3배 확대



SK텔레콤은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와의 협업 클라우드 게임인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Project xCloud, 이하 엑스클라우드)’의 시범 서비스를 크게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두 회사는 지난해 9월 한국 내 클라우드 게임 사업 공동 운영을 위한 파트너십을 발표하고, 10월부터 시범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MS에 따르면 엑스클라우드 한국 이용자의 1인당 사용 시간과 재접속률은 미국 대비 1.75배, 영국 대비 3배에 달한다.

이에 SK텔레콤과 MS는 오늘(21일)부터 전체 게임 수를 기존 29종(2019년 11월)에서 85종으로 약 3배 늘리고 이 중 40여 종의 게임에 한국어 자막, 음성을 지원할 예정이다.

추가되는 게임에는 한국에 처음 소개되는 게임이 40여 종에 이르며 검은사막, 테라 등 국내 개발사가 만든 제품도 포함된다.

양사는 앞으로 한국어 지원 게임 수를 꾸준히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용자의 체험 기회도 크게 확대한다.

시범 서비스를 희망하는 이용자는 한국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청 후 가입 완료 안내 메일을 받으면 즉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오는 2월 29일까지 신청한 이용자에겐 추첨을 통해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1명), Xbox One X(3명), Xbox 무선 컨트롤러(200명) 등의 상품이 주어진다.

MS는 현재 안드로이드 OS 기반 스마트폰에서만 이용할 수 있는 이 앱을 올해 안으로 윈도10 PC와 iOS에도 적용할 방침이다.

엑스클라우드는 MS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로 기기에 게임을 설치하지 않아도 통신만 되면 언제 어디서든 게임을 즐길 수 있다.

클라우드 게임은 서버 자체에서 게임이 구동되고 수많은 이용자들이 실시간으로 서버에 접속하므로, 초고속/초저지연 5G 네트워크와 넉넉한 서버 용량이 필수적이다.

이에 SK텔레콤과 MS는 각 사의 5G 및 클라우드 플랫폼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마케팅, 서비스 품질 등 모든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이 전 세계 게임 업계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 확신한다”라며, “한국 게이머들이 글로벌 최고 수준의 웰메이드 클라우드 게임을 즐기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