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키즈, 팬들 위한 고백과 함께 후속 활동 마무리 “좋은 추억 생겼다”



보이그룹 동키즈(DONGKIZ)가 한층 더 성숙해져 돌아올 것을 예고했다.

동키즈는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SBS ‘인기가요’를 끝으로 ‘All I Need is You’(올아니쥬) 후속 활동을 마무리했다.

팬들을 위한 러브송인 ‘All I Need is You’를 통해 동키즈는 넘사벽 흥과 다채로운 표정, 5인 5색 매력이 가득했던 프레피 룩(preppy look) 스타일링 등으로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동키즈는 농구의 슛 동작을 포인트로 한 ‘슬램동키춤’부터 공을 품에 안고 뛰는 듯한 퍼포먼스 등 역동적이면서도 화려한 칼군무로 ‘무대 위 놀 줄 아는 아이돌’ 면모도 다시 한 번 뽐내왔다.

데뷔곡 ‘놈 (NOM)’을 시작으로 ‘BlockBuster’(블록버스터), ‘Fever’(피버) 그리고 ‘All I Need is You’까지 동키즈는 매번 변화를 시도, 공개하는 앨범마다 입덕몰이까지 잊지 않았다.

무사히 후속 활동을 마무리한 원대는 “아쉽지만 입고 싶었던 교복도 입고, 안무 중에 문익이를 들어 올리는 동작이 있는데 덕분에 어깨 운동도 되고 좋은 추억으로 남았다”고 전했다.

‘Fever’의 아쉬움을 이번 곡으로 달랜 경윤은 “교복을 입고 농구를 하는 의상과 안무 덕분에 다시 학생 때로 돌아간 기분이었다. 활동 기간이 짧아서 아쉽지만, 멤버들이랑 팬분들과 함께한 시간들이 너무나도 행복한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며 활동을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문익 역시 “애착이 많이 가는 노래였는데,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것 같아 너무 행복했다. 안무 파트 중 원대 형이 나를 다리 사이로 들어 올리는 안무가 있었는데, 원대 형의 어깨에 무리를 주지 않기 위해 체중 관리도 신경썼었다”고 전해 팬들을 미소짓게 만들었다.

재찬 또한 “아쉬움이 많이 남는 것 같다. 재킷을 던지는 안무를 어떻게 하면 멋있게 할까 고민이 많았는데, 생각만큼 잘 던지지 못해 아쉬움이 남는다. 다음 활동 땐 더 멋있는 표정과 제스처를 마스터하고 돌아오겠다”며 명불허전 비주얼 장인의 정석 면모까지 보였다.

막내 종형은 “처음으로 보여드리는 풋풋한 사랑 고백송이라, 쑥스럽기도 했지만 그만큼 남다른 활동이었던 것 같다. 좋은 추억이 생겨 좋기도 하고 아쉽기도 한 것 같다”며 다음 앨범을 통해 더욱 더 성장할 동키즈를 예고했다.

후속 활동을 마무리한 동키즈는 2020년에도 활발하게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