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경궁·서울대병원·현대그룹 바로 앞 18년 만에 첫 공급 ‘휴스턴 오피스텔 창경궁’ 눈길

지난해 4분기 서울 오피스텔 가격이 급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12·16 부동산대책 등 아파트에 대한 정부 규제가 강화되자 대체 수요가 서울 오피스텔로 몰리며 `풍선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서울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은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역세권과 직주근접지에 위치한 오피스텔 가격이 특히 강세를 보였다"라면서 "서울 아파트 가격이 계속 뛰고 정부 규제가 주택에 집중되며 대체 수요가 몰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창경궁, 서울대병원, 현대그룹 사옥 도보 1~3분 거리 직주근접지에 18년 만에 신규 오피스텔이 나와 실수요자는 물론 투자를 고민하고 있는 수요층으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휴스턴 오피스텔 창경궁’은 종로구 원남동 일원에 지하 3층~지상 9층 총 3개 동 규모로 대지면적 1,011.30㎡ 계약면적 31.16~57.26㎡로 원룸, 1.5룸, 투룸으로 오피스텔 총 130실로 구성된다. 서울대병원 대기업 임차 수요에 맞게 오피스텔에서는 흔히 볼 수 없는 1.2인 가구에 맞는 맞춤형 설계 및 고급스러운 인테리어가 눈에 띈다.

전 세대 고급스러운 대리석 타일과 풀 퍼니시드(full-furnished) 시스템이 적용되며 실내에는 빌트인 냉장고와 빌트인 세탁기를 비롯해 최근 필수 옵션으로 각광받고 있는 공기청정 시스템 및 스타일러도(한정세대) 제공되며 천정형 시스템 에어컨, 인출식 빨래건조대, 인출식 식탁, 드럼세탁기 등 입주민의 건강과 편의를 강조한 시스템이 무상 제공될 계획이다.

또한, 창경궁 인근에서는 스마트 시스템 적용으로 IOT를 활용한 실내조명 조절, 습도 조절, 전기/가스 관리 및 무인 택배 보관함 스마트 라이프를 실현했으며 차별화된 보안시스템 적용으로 24시간 경비실 운영 및 완벽한 보안 시스템이 적용되며 최상층에는 옥상 공원으로 매력적인 창경궁, 종묘 도심의 풍경을 느낄 수 있다.

‘휴스턴 오피스텔 창경궁’은 서울대병원, 현대그룹 사옥, 보령제약 본사, (주)세중, SGI서울보증보험, 웅진 본사, The K 손해보험등 직주근접지에 있으며 성균관 대학교, 서울여자대학교, 서울대학교, 홍익대 캠퍼스 및 방송통신대 등 대학가 밀집 지역으로 직장인 학생 수 포함 100만 이상 되는 풍부한 임대수요를 갖춘 최상의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다.

창경궁 인근은 고도제한 및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있는 곳이 많아 넘치는 수요에 비교해 공급 부족으로 명륜동 아남 44.37㎡가 2018년 478,000,000만원에 실거래 됐으며 2019년에는 거래매물 자체가 없을 정도로 물건이 귀하며 현재 5억5천~6억대 호가가 형성되어 있다.

서울대병원 5분 거리에 있는 이화에수풀 16㎡가 고층 기준 보증금 1,000/78만원을 받고 있고 서울대병원 10분 거리 입주 3년차 포레스트힐시티 16.67㎡가 보증금 1,000/75만원 20.55㎡가 보증금 1,000/110만원에 임대가 되고 있다.

단지 반경 1km 내 內 1, 3, 4, 5호선의 쿼드러플 역세권으로 동대문패션타운, 을지로, 명동, 서울정부청사, 시청, 광화문, 서울역 등 5~10분대로 접근할 수 있다.

직주근접 입지조건을 고루 갖춘 프리미엄 오피스텔로 오피스텔로서는 최적의 요지에 자리 잡고 있다.

또 도심에서 보기 드물게 창경궁 종묘가 도보 1~3분 거리에 있어 도심 속 풍부한 녹지공간을 누리고 즐길 수 있어 웰빙 라이프가 가능하다.

이 지역의 한 부동산 전문가에 따르면 “서울대병원과 대기업이 가까울수록 월세가 높다. 또한, 현재 이 지역은 공급이 수요를 따르지 못해 오피스텔 희소성이 높은 편이다. 특히 1.5룸, 투룸 공급으로 희소성이 높고, 강남 및 인근 대비 투자금액이 낮아 실수요자 및 높은 수익을 기대하는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다”고 밝혔다.

만 20세 이상이면 누구나 계약이 가능하며, 홍보관은 종로플레이스 사거리코너 종로구 인의동 15-2번지 2층에 오픈 중이며 현재 선착순으로 분양 중이다. 자세한 문의사항은 대표전화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