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설 연휴기간 동안 귀성길은 설 전날인 24일 오전에, 귀경길은 설날인 25일 오후에 혼잡이 가장 심할 전망이다. 특히 이번 설은 서울로 향하는 귀경길보다는 고향으로 향하는 귀성길 소요시간이 더 길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월 23일부터 1월 27일까지 5일간을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정부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

국토부에 따르면 특별교통대책기간 5일 동안 총 3,279만 명, 하루 평균 656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대수는 1일 평균 472만 대로 예측된다. 국토부는 귀성·귀경길 도로 혼잡을 막기 위해 1일 평균 고속버스 1,221회, 열차 33회, 연안여객선 104회를 추가 투입하기로 했다.

이번 설에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면제대상은 1월 24일 00시 부터 1월 26일 24시 사이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이다. 일반차로는 통행권을 뽑은 후 도착 요금소에 제출하고, 하이패스 차로는 단말기에 카드를 넣고 전원을 켜둔 상태로 통과하면 된다. 또한 23~27일까지 고속도로 경부선·영동선에서 버스전용차로제가 4시간 연장 운영(7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된다.

정부는 설 연휴기간 동안 교통사고 사망자를 50% 줄이겠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설 연휴기간 교통사고 사망자(1일 평균)는 지난 5년 평균 8.1명에서 2019년 5.2명으로 절반 가까이 큰 폭으로 줄었다. 정부는 교통사고 사망자를 더욱 줄이기 위해 교통·도로 시설을 철저히 점검하고 24시간 안전대응 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설 연휴기간 1일평균 교통사고사망자 감축 목표: 15~19년 평균 8.1명→20년 4.1명. 자료=국토교통부.

▲설 연휴기간 1일평균 교통사고사망자 감축 목표: 15~19년 평균 8.1명→20년 4.1명. 자료=국토교통부.

▲ 설 연휴 교통수요

이번 설 연휴기간 중 예상 이동인원은 총 3,279만 명이고, 설날(25일)에 최대 인원인 825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1일 평균 이동인원은 작년(623만 명)보다 5.3%(33만 명) 증가한 656만 명으로, 이는 평시(326만 명)보다 2배 이상 규모다. 이용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8.0%로 가장 많고, 버스 7.4%, 철도 3.6%, 항공기 0.6%, 여객선 0.4% 순으로 조사됐다.

설문조사 결과 귀성 출발이 집중되는 설 전날(24, 금) 오전 시간대(9시∼10시)와, 귀성객과 여행객, 귀경객이 동시에 몰리는 설날(25일, 토) 오후 시간대(14시~15시)에 도로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속도로 전 구간 1일 평균교통량은 전년 대비(444만대) 6.2% 증가한 472만대, 최대 1일 교통량은 설날 604만대로 전년 설날(588만대) 대비 2.6%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 고속도로 최대 소요시간은 귀성의 경우 서울~대전 4시간 20분, 서울~부산 8시간 10분, 서울~광주 6시간 50분, 서서울~목포 7시간 10분, 서울~강릉 4시간 20분이다. 귀경 최대 소요시간은 대전~서울 4시간 10분, 부산~서울 8시간, 광주~서울 6시간 30분, 목포~서서울 7시간, 강릉~서울이 3시간 50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 특별교통대책

정부는 고속도로·국도의 준공개통 또는 임시개통, 갓길 차로 확대, 임시 감속차로 운영으로 차량의 소통이 원활하게 이루어지도록 할 계획이다. 고속도로 1개 구간(2.5km)과 국도 18개 구간(125.4㎞)이 확장·준공되고, 국도29호선 정읍-신태인 등 6개 구간(25.7㎞)이 임시 개통된다. 평시 운영 중인 갓길차로(46개 구간, 255.7㎞) 외에 승용차 전용 임시 갓길차로(12개 구간, 38.5㎞)와 임시 감속차로(4개 노선 13개소 9.2km)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귀성·귀경객의 편의증진을 위해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설 전·후 3일간(24~26)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에 대해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한다. 또 고속도로 휴게소·졸음쉼터에 화장실을 확충(862칸)하고, 휴게소의 경우 기존 남성화장실 301칸을 여성용으로 전환 운영할 예정이다. 몰래카메라 근절을 위해 휴게소 화장실, 수유실 등을 매일 점검할 예정이다.

도로위 안전대책도 추진한다. 정부는 관계기관 합동으로 사고 취약지점·공사구간 등 주요 시설에 대한 사전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현장순찰을 강화해 법규위반 행위를 단속할 계획이다. 결빙 취약시간(23시~07시)에 순찰을 강화(4회→6회)하고, 수시로 노면온도를 측정해 제설 자재 살포 등 예방적 제설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통행량이 많은 주요 고속도로(영동·경부·서해안선)를 중심으로 감시카메라를 탑재한 드론(10대, 한국도로공사)과 경찰청 암행순찰차(22대)를 투입해 얌체운전, 난폭운전에 대한 입체단속을 실시한다. 고속도로 주요 진출입로와 휴게소에서 불시 음주단속과 졸음운전 합동순찰도 강화할 계획이다.

▲ 대체 수송력 확충

정부는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기간 중 고속버스 운행횟수를 평시보다 1일 평균 1,221회(5,280회→6,501회) 늘려 수송능력을 23.1% 높일 계획이다. 고속버스 업계는 고속버스 예매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해 필요한 경우 예비차량을 즉시 투입하기로 했다. 또 버스 운전자의 과로로 인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배차 간격을 조정, 휴식시간을 보장할 계획이며 각종 특별안전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철도의 경우 1일평균 33회 증회, 역귀성 특정열차 운임을 30~50% 할인한다. 연휴기간 중 고속열차는 주말 수준으로 운행할 예정이며, KTX는 총 108회를 증편, SRT는 추가로 총 58회를 중련열차로 운행할 예정이다. 고속열차는 총 9만 7천석이, 일반열차(새마을·무궁화호)는 총 3만 1천석이 추가 제공된다.

전효성기자 ze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