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브, 강남구와 1인가구를 위한 문화 복지 사업 진행



딜라이브 디지털OTT방송이 서울 강남구와 손잡고 날로 늘어가는 1인 가구들을 대상으로 문화 복지 사업을 진행한다.

딜라이브는 20일 강남 1인가구 커뮤니티센터 ‘스테이.지(STAY.G)’와 협약식을 맺고 강남구내 딜라이브 방송가입 1인 가구 200여 곳을 선정해 매월 소정의 문화 복지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상대적으로 문화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1인가구를 대상으로 선정했으며, 이들은 앞으로 1년간 딜라이브와 강남구가 제공하는 문화비용으로 최신영화를 감상하거나, 드라마/예능 등 딜라이브의 유료 VOD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한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강남 1인가구 커뮤니티센터 ‘스테이.지(STAY.G)’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딜라이브 컨텐츠사업실장 전명은 총괄, 강남 1인가구 커뮤니티센터 ‘스테이.지(STAY.G)’ 정재욱 센터장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딜라이브는 "서비스 지역 내 고객들에게 문화 복지차원의 지원을 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특히 경제적인 이유 등 여러 가지 이유로 영화 등 영상콘텐츠를 접하기 어려웠던 1인가구분들에게도 혜택을 나눠드릴 수 있게 되었고, 이를 계기로 더 많은 지역민들이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