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한국과 가치공유"...외무상은 "독도는 日 영토" 망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20일 시정(施政) 방침 연설에서는 한국이 일본과 가치를 공유한다고 6년 만에 언급한 점이 눈에 띈다.

전반적인 차원에서 한일 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되지만 현안인 징용 문제에 관해서는 약속을 지키라는 요구를 반복해 물러서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시정 방침 연설 중 외교·안보 정책을 설명하는 대목에서 "한국은 원래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 나라다. 그렇다면 더욱, 나라와 나라의 약속을 지키고 미래 지향의 양국 관계를 쌓아 올리기를 간절하게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가 국회 시정방침 연설에서 한국에 관해 `기본적 가치를 공유한다`고 표현한 것은 2014년에 이어 6년 만이다.

2012년 12월 재집권한 아베 총리는 2013·2014년 시정방침 연설에서 한국이 기본적 가치를 공유한다고 언급했으나 2015년에는 가치에 관한 설명을 빼고 "가장 중요한 이웃 나라"라고 표현했다.

2016년과 2017년에는 한국이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 나라"라고 언급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합의 이행 및 평화의 소녀상 이전 여부를 둘러싸고 양국이 줄다리기하는 가운데 `가치 공유`보다 양국 관계의 긴밀성 수위가 낮은 표현으로 대체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첫 시정방침 연설인 2018년에 아베 총리는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 나라"라는 표현을 삭제했다.

작년 시정방침 연설에서는 대북 정책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미국이나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협력해 가겠다"고 언급한 것 외에는 한일 관계에 관해 말하지 않았다.
아베 "한국과 가치공유"...외무상은 "독도는 日 영토" 망언

한편 일본 정부는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수용할 수 없는 주장을 올해도 반복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보더라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이다. 이 기본적인 입장에 토대를 두고 냉정하고 의연하게 대응해 가겠다"고 말했다.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일방적 주장은 2014년 이후 올해까지 외무상 외교 연설에서 7년 연속 이어졌다.

아베 총리가 재집권 후 첫 외교 연설인 2013년 2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당시 일본 외무상은 "일조일석(一朝一夕, 하루 아침 하루 저녁이라는 뜻으로, 매우 짧은 시간을 의미함)에 해결할 문제는 아니지만 (중략) 끈기 있게 강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으나 일본 영토라는 주장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징용 등 접점을 찾기 쉽지 않은 문제로 한일 관계가 어려운 가운데 한국의 영토 주권을 침해하는 일본 각료의 발언은 관계 개선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비판도 예상된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