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한령` 해제 기대…화장품·면세점 주가 고공행진

중국이 곧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을 해제할 수 있다는 기대를 타고 화장품, 면세점, 엔터테인먼트 등 중국 소비주 주가가 들썩이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대표적인 중국 소비주인 화장품 업종에서는 올해 들어 대형주와 중소형주를 가리지 않고 상당수 종목 주가가 상승 곡선을 그렸다.

지난 17일 종가 기준으로 업종 대장주인 LG생활건강 주가는 140만6천원으로 작년 말(126만1천원)보다 11.50% 올랐다. 이 기간 아모레퍼시픽도 20만원에서 23만6천500원으로 18.25% 뛰었다.

신세계인터내셔날(18.91%), 애경산업(13.91%), 클리오(29.61%), 에이블씨엔씨(21.95%), 한국화장품(55.30%), 토니모리(27.27%), 코리아나(45.83%) 등도 줄줄이 급상승했다.

한국콜마(11.53%), 코스맥스(9.64%), 코스메카코리아(20.26%) 등 화장품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업체 주가도 큰 폭으로 올랐다.

면세점주로 꼽히는 호텔신라와 신세계도 각각 올해 들어 주가가 19.49%, 10.90% 상승했다.

한중 문화교류 재개 기대에 힘입어 같은 기간 JYP Ent.(11.18%), 와이지엔터테인먼트(27.79%), 키이스트(31.61%) 등 일부 엔터테인먼트 종목의 강세도 두드러진다.

2017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보복 조치로 중국이 한한령을 시행한 후 중국 소비주 주가도 한동안 고전을 면치 못했다.

하지만 사드 사태로 얼어붙었던 한중 관계에 최근 해빙 기류가 흐르고 한한령 해제 기대가 커지면서 중국 소비주 전반에 걸쳐 투자심리가 되살아나는 모습이다.

사드 사태 이후 사실상 막혔던 한국 연예인의 중국 방송 출연과 공연 등이 조만간 재개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코스닥 상장사 브이티지엠피가 미디어커머스 사업을 위해 투자한 신설 법인 케이블리(KVLY)는 최근 중국 최대 공연기획사 프리고스와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맺기도 했다.

다만 아직 한한령 해제와 관련해 확실히 정해진 사항은 없다는 신중론도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