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라이벌, 현대차 8,000만 유로·기아차 2,000만 유로 투자
-순수 전기차 글로벌 리더십 제고 차원


현대·기아자동차가 영국 상업용 전기차 업체 '어라이벌(Arrival)'에 1,29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하고 도시에 특화된 소형 상용 전기차 개발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현대·기아차가 지향하는 클린 모빌리티(Clean Mobility)로의 전환과 전기차 개발 경쟁력 우위를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다. 현대차는 8,000만유로(한화 약 1,034억원), 기아차는 2,000만 유로(약 256억원)를 투자한다.

현대·기아차, 英 EV 플랫폼 업체에 1,290억원 투자


어라이벌은 2015년 설립한 밴, 버스 등 상용차 중심의 전기차 개발 전문 기업이다. 영국 외에 미국, 독일, 이스라엘, 러시아 등에 공장과 연구개발 거점을 확보하고 있다. 어라이벌의 강점은 '스케이트보드 플랫폼' 기술이다. 이 플랫폼은 모듈화한 배터리와 모터를 스케이트보드 모양의 플랫폼에 탑재하고 그 위에 용도에 맞는 다양한 차체를 올릴 수 있는 구조다. 전기차 가격의 비중이 큰 배터리, 구동 부품을 하나의 패키지로 묶어 여러 차종에 공유함으로써 원가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또, 하나의 플랫폼으로 각 소비자 요구에 최적화한 맞춤형 차종 제작이 가능해 신차 개발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현대·기아차와 어라이벌은 전기차 전용 스케이트보드 플랫폼 기반 중소형 유럽 전략형 밴, 버스 등 상용 전기차 공동 개발에 나선다.

현대·기아차, 英 EV 플랫폼 업체에 1,290억원 투자


한편, 현대·기아차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여러 업체들과의 협업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5월 크로아티아의 고성능 전기차 업체 '리막'에 1,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했으며 같은해 9월에는 유럽 초고속 충전 업체 '아이오니티'에 투자해 유럽 전기차 판매 확대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최근에는 한국도로공사와 협약을 맺고 올해 말까지 전국 12개 고속도로 휴게소에 350㎾급 전기차 초고속 충전기를 설치하기로 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s@autotimes.co.kr


▶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 2,367만대…2.0%↑
▶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사전계약 '1,995만원부터'
▶ 기아차, 전기차 전용 신용카드 출시
▶ 현대차, "올해 넥쏘 1만100대 판매 하겠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