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흉기 공격` 후 호주로 도피한 50대, 인터폴 적색수배령

암호화폐 관련 유명 유튜버를 흉기로 공격한 뒤 호주로 달아난 50대 남성 A씨에 대한 적색수배령이 내려졌다.

16일 경찰청에 따르면 인터폴은 이날 A씨에 대한 적색수배서를 발부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국내 법원으로부터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뒤 인터폴에 공조 수사를 요청했다"며 "앞으로 A씨를 검거하면 호주 정부와 송환 문제를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적색수배는 체포영장이 발부된 중범죄 피의자에게 내리는 국제수배다.

A씨는 이달 9일 성동구의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 안에서 암호화폐 관련 투자 정보 방송을 하는 유명 유튜버를 흉기로 공격한 혐의를 받는다.

이 유튜버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범행 당일 홍콩을 경유해 호주로 도주했다. A씨와 함께 범죄를 저지른 40대 남성은 구속됐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