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설국열차` 美 드라마로 재탄생… 5월 방송

봉준호 감독의 영화 `설국열차`를 리메이크한 TV 드라마가 오는 5월 미국에서 방송된다.

15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데드라인은 "`설국열차` TV 드라마가 오는 5월 31일 오후 9시 워너미디어 케이블 채널인 TNT에서 처음 방송된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설국열차`는 시상식 시즌인 현재 영화 `기생충`으로 잘 나가는 봉준호 감독의 2013년 영화를 원작으로 한다"며 "이는 매우 시기적절하다"고 평가했다.

`설국열차`는 기상이변으로 모든 것이 꽁꽁 얼어붙은 지구에서 생존자들이 탑승한 기차의 앞쪽 칸과 꼬리 칸을 통해 계급 문제를 드러냈다.

`설국열차` 드라마는 지난 2015년부터 기획됐으나 여러 가지 이유로 미뤄졌다가 마침내 올해 전파를 타게 됐다.

봉 감독이 책임 프로듀서 중 한명으로 참여했으며 제니퍼 코넬리, 데이브드 딕스, 앨리슨 라이트, 미키 섬너 등이 출연한다.

한편 봉 감독의 영화 `기생충`도 최근 HBO 드라마화 소식이 전해졌다. 영화 `빅쇼트`, `바이스`를 연출한 애덤 매케이 감독과 봉준호 감독, CJ ENM이 책임 프로듀서로 참여한다.

영화 설국열차 (사진=CJ엔터테인먼트)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