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청와대 인사가 부동산 대책을 계속 발표하는 방식과 관련해 "같은 일을 하더라도 좀 더 매끄럽게 해야한다는 주문을 경청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오늘(16일) 취임 후 처음 정부세종청사를 찾아 기자들과 가진 차담회에서 "국가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부동산 투기는 근절해야 하지만 그것도 법 제도 하에서 하는것이지, 우격다짐으로만 되는 일이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전날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부동산 매매 허가제를 언급해 자유주의 시장 경제 체제를 부정하는 위헌적 발상이라는 비판이 나온 것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정 총리는 "부동산 가격이 급격히 오르는 것을 막는 것은 대통령이나 장관을 위한 것이 아니라 나라의 경쟁력을 위한 것"이라면서 "피해의식이나 소외감을 가지는 국민들을 위해 꼭 해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정세균 총리 "靑, 부동산정책 좀 더 매끄럽게 해야"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