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국내 에어컨 시장의 왕좌 자리를 놓고 새해 첫 대결을 펼칩니다.

TV부터 건조기로 이어지고 있는 양사의 가전 전쟁이 에어컨으로 확대되는 모습입니다.

이지효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용량을 비교한다며 LG전자의 냉장고에 물을 붓는 영상을 내보내 시작된 소송전에서,

국제전시회에서 삼성전자의 세탁기를 고의로 파손했다는 이유로 다툰 법정 분쟁까지.

`가전 맞수`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경쟁은 50년 가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8K TV` 신경전 이후로 잠잠했던 양사가 새해 에어컨을 동시에 출시하며 또 다른 경쟁을 예고했습니다.

양사 에어컨 신제품의 공략 포인트는 `청결 관리`와 `인공지능`

한쪽이 곰팡이가 피기 쉬운 내부를 쉽게 열 수 있도록 설계를 바꿨다면,

다른 한 쪽은 내부를 열지 않아도 자동으로 청소하는 기능을 넣었습니다.

<인터뷰> 이재환 /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

"매년 폭염, 미세먼지 등 환경적 이슈를 고려해서 냉방 성능, 청정 성능 등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또 사용자의 사용 패턴을 학습하고 알아서 맞춰주는 인공지능 가전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신형 에어컨의 인공지능 활용성도 경쟁적으로 높였습니다.

<현장음> "하이 빅스비, 스탠드형 에어컨 청정 틀어줘." (공기 청정기를 켤게요.)

삼성전자는 에어컨에 공기청정기 등 다른 가전을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고,

LG전자는 실내에 사람이 있는지, 활동량은 얼마나 되는지 등을 감지해 스스로 운전하는 기능을 넣었습니다.

상반기 에어컨 판매량이 연간 실적을 좌우하는 만큼 새로운 기술로 주도권을 다투는 겁니다.

실제로 양사는 서로 `우리가 에어컨 시장에서 1등이다`고 주장하는 상황.

<인터뷰> 이감규 / LG전자 H&A 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삼성은 디지털 프라자에서 팔고 저희는 베스트 샵에서 팝니다. 베스트 샵이 디지털 프라자보다 많이 팝니다. 나머지 홈 매점이 있는데 하이마트, 전자랜드 이런 게 있죠. 거기서도 저희가 더 많이 파는 것으로 압니다."

올해 국내 에어컨 시장 규모는 최대 250만대.

에어컨 수요가 기온에 영향을 받는 상황에서 올해 250만대의 벽을 돌파할지,

또 누가 에어컨 시장에서 1위 자리를 차지할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한국경제TV 이지효입니다.
삼성전자, 2020년형 무풍에어컨

삼성전자, 2020년형 무풍에어컨

2020년형 LG 휘센 씽큐 에어컨

2020년형 LG 휘센 씽큐 에어컨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