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이 개발하고 있는 통풍과 비만 치료 신약후보물질의 글로벌 임상이 순항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현지시간으로 15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웨스틴 세인트 프란시스(Westin St. Francis) 호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2017년 합병후 대폭 확대된 항암, 면역, 당뇨 및 대사질환 분야의 신약후보물질 현황과 주요 임상결과 및 경쟁력을 중점 소개했다.

LG화학은 미국에서 임상2상에 진입한 통풍치료 신약후보물질이 전임상과 임상1상 시험 결과 기존 요산 생성 억제제의 단점으로 지적돼 온 심혈관 질환 등의 부작용 발현 가능성을 낮추고, 요산 수치를 충분히 감소시켰다고 밝혔다.

또, 만성염증질환 치료 후보물질은 전임상과 임상1상 시험 결과 신속한 면역세포 감소와 표적 단백질에 대한 높은 선택성을 확인했으며, 간과 폐 기능에 대한 이상반응도 관찰되지 않아 효능 및 안전성을 갖췄다.

글로벌 상용화를 목표로 전임상을 진행중인 비만 치료 신약후보물질은 식욕 조절 유전자인 MC4R(멜라노코르틴-4-수용체)을 표적으로 한 최초의 경구용 비만 치료제로 동물시험 결과 기존 식욕억제제 대비 체중 및 음식섭취량 감소 효과가 더욱 뚜렷하게 나타났다.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본격적인 신약 성과 창출을 위해 자체 R&D 역량 집중과 더불어 신약과제 도입, 협력 모델 구축 등 오픈이노베이션 활동을 전방위적으로 펼치고 있다"며 "혁신 신약을 지속 출시하는 글로벌 바이오?제약사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 통풍·비만 치료 후보물질 임상 순항중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2020]

양재준 성장기업부장 jjya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