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가 16일 올해 설 연휴 전후로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노사 합동 자율 안전 점검`을 한다고 밝혔다.

대형 사고 위험이 있는 건설, 조선, 화학, 철강 등 사업장 5천415곳의 노사는 합동 점검반을 편성해 안전 점검을 하고 문제를 자율적으로 개선해야 한다.

점검 기간은 연휴 전인 이달 17∼23일, 연휴 후인 이달 28일∼다음 달 3일이다.

노동부는 안전 점검 결과를 제출받아 안전 조치 의무를 제대로 이행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노동부는 "연휴 전후는 생산 설비와 공사 등이 멈추거나 다시 시작되면서 산재 위험이 커지는 시기로, 사업장 안전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노동부는 연휴 전후로 발생할 수 있는 긴급 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지방고용노동관서별 비상 대응 체계를 운영하기로 했다.

김보미기자 bm0626@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