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에도 서빙로봇이…CJ프레시웨이, IT기술 접목한 `S라운지` 오픈

CJ프레시웨이는 서빙 로봇 등 푸드테크(Food Tech)를 접목한 카페테리아 ‘S라운지 1호점’을 전남 영암 골프장 `사우스링스`에 개장했다고 밝혔다.

올해 초 문을 연 사우스링스는 혁신적인 시도로 주목받고 있는 골프장이다. 우선 캐디가 한 명도 없다. 골프장 이용객이 직접 카트를 운전하며 ‘셀프 라운딩’ 형식으로 운영된다. 클럽하우스 식당(S라운지)에는 서빙 로봇을 도입했다. 국내 골프장에선 처음이다.

S라운지는 주문부터 배식, 퇴식까지 카페테리아 이용객들이 직접 하는 대신 가성비를 높인 게 특징이다. 스마트 주문 시스템도 적용한다. 테이블마다 태블릿PC를 배치해 점원을 기다릴 필요 없이 고객이 주문하면 된다. 이를 통해 다른 골프장과 비교해 음식 가격을 최대 20% 낮출 계획이다. 음식은 서빙 로봇이 스스로 장애물을 피해 고객 테이블에 전달한다. S라운지 직원들은 고객 응대에 더욱 집중할 수 있어 서비스 질을 높일 수 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운영 효율성, 가성비 등을 무기로 한 S라운지가 국내 골프장 식음료 시장에서 새로운 모델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J프레시웨이는 베어즈베스트GC, 솔트베이CC 등 전국 30여 곳의 골프장 식음료 시설을 위탁 운영하고 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