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권상우, `700억 부동산 부자설` 당당한 인정

`라디오스타` 권상우가 700억원대 `부동산 부자`라는 소문에 입을 열었다.

권상우는 지난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영화 `히트맨` 출연진인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과 함께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권상우는 "부동산 자산이 700억원이라는 이야기가 있다"는 질문을 받고 "부동산에 관심이 많다"고 답했다.

그는 "촬영이 없을 때 직접 운전하고 다니면서 동네시세도 알아보곤 한다"며 "부동산 관련 동영상을 보는 것도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권상우는 "어릴 때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너무 못살았다. 이사를 많이 다녀서 집에 대한 로망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젠 돈도 벌고 책임져야 할 가족도 생겼으니까 (부동산에) 더 관심이 간다"며 "처음에 땅을 매입해서 오래 보유하다가 직접 설계사님 만나서 건물이 올라가는 걸 지켜봤다. 거기에 어머니 생일과 아들 이름을 새겼다. 나만의 의미가 있다"며 가족애를 드러냈다.

`라디오스타` 권상우 (사진=MBC)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