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빈번하게 발생하는 낙상, 손목골절 특히 주의해야

겨울철 특별히 노인과 어린이가 주의해야 할 것이 있다. 바로 골절이다. 다른 계절에 비해 겨울은 매우 춥기 때문에 움직임이 적어지고 근육이나 관절의 유연성이 저하된다. 또한 몸을 움츠리고 걷다 보면 숨어있는 빙판길 때문에 넘어짐이 빈번하게 발생한다. 특히나 뼈가 약한 노인과 어린이는 넘어졌을 때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 각별히 주의가 필요하다.

낙상은 균형 감각이 저하되고 근력이 매우 약한 노인에게 잘 일어난다. 넘어질 때 손을 디디면서 손목이 골절되는데, 어린아이는 성장판 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고, 노인은 한번 골절되면 회복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린다.

뼈가 완전히 부러지면 통증이 심해 곧바로 병원을 찾게 되지만, 금이 가거나 부러진 뼈가 서로 맞물리면 당장 큰 고통을 느끼지 못해 참고 병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점이다. 특히 노인들은 통증을 가족에게 숨기는 경우가 있어, 합병증으로 이어지는 사례들까지 발생한다.

낙상이 발생 후 손목에 통증이 있다면 반드시 병원에 내원해서 골절 유무를 확인하는 게 좋다. 손목골절이 발생했다면 적절한 진료 후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정도에 따라 비수술 및 수술 치료를 진행하는데, 골절의 전이가 심하지 않으면 석고 고정, 보조기 등의 비수술 치료를 진행하며, 골절의 전이가 심하거나 관절의 골절인 경우는 수술이 시행될 수 있다.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균형감각을 잃지 않도록 주머니에 손을 넣지 않고 장갑을 착용하고, 최대한 안전하게 움직이는 것이 좋다. 또한 굽이 낮고 미끄럼 방지가 되는 신발을 신도록 한다.

새움병원 수부클리닉 정우성 원장은 "손목은 매우 민감한 관절이라서 골절 발생 시, 관절을 침범할 경우 정확하게 맞추지 않을 경우 외상성 관절염이 심해질 수 있다"라며 "노인이나 어린이의 경우 일단 낙상하면 신속하게 병원을 찾아 골절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